엄청나게 파닥이 이유를 잘 모르겠다.


원래 이런 종인건지 뭔지...


먹이를 주면 먹고 가만히 있을 때도 있고, 먹이는 관심없고 파닥이기만 하는 경우도 있고.


우선은 왜 파닥이는지 자체를 모르겠다.


당췌 이거 알 수가 없는 녀석일세...


사람을 보고 슬금슬금 도망가는 때도 있고 다가 올 때도 있고...


정말 알 수가 없는 녀석...

'포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격을 모르겠다.  (2) 2015.04.13
파닥임이 주는 의미 #2  (0) 2015.04.09
파닥임이 주는 의미  (0) 2015.03.26
물갈이 후 파닥파닥 효과  (0) 2015.03.25
엉금엉금.  (0) 2015.03.23
술김에 물을 잔득 넣어주었다.  (0) 2015.03.20
Posted by 음냐리애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mitri 2015.10.01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랫동안 경험하였는데, 모든 경우가 그렇다는 것은 아니지만 파블로프의 개처럼 조건반사적인 부분도 상당히 큰것 같습니다.
    요즘에야 산란때문인 경우도 있어 긴가민가한 경우가 많지만 예전에 알을 낳기전에는 배도 안고프면서 사람만 보면 무조건적으로 파닥거린 적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숨어서 지나가다 보면 헤엄을 치거나 일광욕만 하였기에 더더욱 심증이 굳어집니다.
    현재 어항에 큰 박스를 찢어서 벽면에 붙여 놓았는데 덕분에 좀 조용하게 살고 있습니다.

    • 음냐리애플 2015.10.05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스를 붙이셨다면 얼굴보기 힘드시겠군요.
      슬슬 날이 추워져서 집안 환기를 하면 자라녀석 움직임이 느릿느릿해지는군요. 돼지녀석은 꺼낸지 조금 됐고...슬슬 자라도 히터기를 꺼내야할 떄가 와 가는 것 같습니다.